'전체'에 해당되는 글 2건

내돈 내고 먹은 맛집

 

 

 

"올해 복날, 삼계탕은 청송 신촌 불로촌에서"

 

 

 

 

Post By Trigga


 

 

 방학을 맞아 오랜만에 고향 집에 내려왔습니다. 개강하고는 한 번도 내려가지 않았으니 약 4개월 정도인 듯 합니다. 제가 생각하기에 집에 머물러 있기 가장 좋은 기간은 약 3~4일입니다. 좀 더 있으면, 오랜만에 봐서 반가웠던 기분은 언제 그랬냐는 듯 사라지고 다시 부모님과 다투기 때문입니다.

 

 집에 내려 올 때마다 하루에 5끼 정도는 먹는 것 같습니다. 부모님은 평소에 잘 챙겨주지 못해 미안한 마음이 드셨는지 매일 매일 맛있는 음식을 해주십니다. 이럴 때는 살이 안 찌는 체질이라 정말 다행입니다. 그렇지 않았다면 4개월 동안 운동했던 게 전부 무산될게 분명합니다.

 

 복날에는 너무 사람이 많아 다른 데로 나가지 못해서, 어제 부모님과 같이 신촌에 있는 '불로촌'이라는 삼계탕집으로 왔습니다. 깊은 산 속에 있기 때문에 주변에 갈 일이 있을 때만 가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보통 사람들은 집에서 나오는 김에 평소에 미뤄뒀던 일을 한 번에 하는 걸 선호하기 때문입니다.

 

 닭백숙은 한 그릇에 만원이라 그런지 양은 든든하게 먹을 만큼 나왔습니다. 그래도 기왕 먹을 거면 불닭백숙을 드시는 걸 추천해 드립니다. 저는 오히려 닭백숙보다 불닭갈비가 더 맛있었습니다. 불닭갈비가 먼저 나오는데, 소주랑 정말 잘 어울리는 조합입니다. 경북지역의 대표 소주는 '맛있는 참'입니다. 정확한 위치를 몰라 불로촌 전화번호를 남겨드립니다. 054-872-6336

 

 

<저녁에 예약을 하고 간지라, 손님들이 없다>

 

 

<가격은 싼편이 아니다. 닭불백숙은 닭다리로 닭백숙을 해주고 닭가슴살로 불닭갈비를 해주는 메뉴를 말한다>

 

 

<원래는 불닭갈비를 한판만 주신다고 하며, 서비스로 한판을 더 주셨다>

 

 

<무섭게 생긴 것과 달리 맵지고 않고, 쫀득한 식감을 가지고 있다>

 

 

<밑반찬은 초록국수(?), 김치, 물김치, 된장에 저린 고추, 호박전, 수제 샐러드, 기본 쌈 세트 등이 있다>

 

 

<처음엔 음식이라고 생각하지 못하는 비주얼이다>

 

 

<상추는 꽃상추말고 커다란 상추를 주는데, 개인적으로 싸먹는데는 이 상추 더 효율적인 것 같다>

 

 

<찍을 때는 먹음직스러워보였는데 다시보니 이상하다>

 

 

<다시 찍어봐도 여전하다. 이래서 내가 셀카를 찍지 않는다>

 

 

 

<쌈에 넣어 먹을 만한 밑반찬이 잘 없어 아쉽다>

 

 

<새로 찍을 쌈을 만든다는 핑계로 계속해서 주워먹는 중>

 

 

<반복 작업>

 

 

<이번엔 수제 샐러드와 곁들어 먹어보았다. 우리 동네에서는 사라다(salad) 라고 부르는 음식이다>

 

 

<생각보다 빨리 물리는 맛. 그래도 맛있다>

 

 

<그리고 등장한 닭백숙, 메뉴판에 적혀 있지 않지만 이 가게는 녹두닭백숙만 취급한다>

 

 

<물론 나 역시 이 사실은 음식을 받아보고 처음알았다>

 

 

<흉측>

 

 

<단 맛이나 고기맛보다는 고소한 맛이 나던 녹두 닭백숙이었다>

 

 

 

 매번 올때마다 맛있는거 듬뿍 사주시는 부모님. 알바해서 돈이 모이면 선물이라도 하나 드려야겠습니다. 오늘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0 0
이상한 일상

 

 

 

 

 

"처음 시작하는 블로그를 티스토리에서 해보려고 합니다"

 

 

 

 

Post By Trigga


 

 "처음 블로그를 시작합니다!"  입문 장벽이 높고, 방문자 수 늘리기도 힘들다던 티스토리에서 그 첫 발걸음을 떼려고 합니다. 굳이 티스토리에서 시작하는 별다른 이유는 없고, 게임을 하더라도 어렵고 손을 많이 타는 캐릭터만 골라 하는 제 성격 때문인 것 같습니다. 어려움 때문에 얻을 수 있는 성취감 때문이나, 남들이 쉽게 하지 못해서 생기는 희소성 때문인가 봅니다. 혹시 몰라 말하자면, 연애는 어렵게 하고 싶지 않습니다. 어디든지 예외가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블로그에 글을 넣고 꾸며가기도 어렵겠지만, 역시 처음 준비하는 과정이 가장 어렵습니다. 비슷한 예로 시험도 준비하는 게 어렵지 시험을 치는 순간에는 별로 힘들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 스킨이 너무 마음에 들어 골랐지만 꼬박 하루 넘게 제대로 다루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10분 전만 하더라도 다른 스킨을 사용하려 했지만, 괜찮아 보이는 것들은 돈을 내라길래 포기 했습니다. 무엇보다 공짜는 제품이나 물건들을 더 좋게 보이게 하는 효과가 있기 때문입니다. 일단 운영해가면서 조금씩 고쳐나가야 겠습니다. 미래의 나에게 짬 때리는 건 항상 즐겁습니다.

 

 시작 전에 심심해서 프로필 사진과 파비콘 이미지를 만들었는데, 방아쇠 느낌의 의미를 가진 단어 'Trigga' 를 권총 모양으로 만들었습니다. (사실 있는 단어는 아닙니다.) 주변에 다른 것들은 별 뜻이 없습니다. 특별한 의미가 없다고 해서 잘못된 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리볼버 사진 - 출처 구글 이미지>

 

<인터넷에서 구한 일러스트에 배경색을 입힌 것>

 

 

 

 

<1차 디자인, 가시성이 부족하여 아쉽다>

 

 

 

 

<그래서 그냥 가시성을 포기했다>

 

 

 

 

<파비콘을 만들어 보았다. 적용시켜보니 여백이 흰색이 되어서 보기가 싫었다>

 

 

 

<여백을 채워도 보기 싫길래 꽃도 추가하였다. 옷만 바꿔입는다고 잘생겨지지 않는 이유이다>

 

 

 사용한 이미지들은 무료 이미지 사이트에서 가져온 것들입니다. 혹시 블로그 시작하시는 분들이 계실까봐 저작권 걱정 없이 고화질 사진들을 얻을 수 있는 곳을 링크해드리려 합니다. 이번에는 제가 사용한 사이트 한군데만 소개해드려 봅니다. 이 소재는 다음에 다시 글로 다뤄보기로 하겠습니다. 광고같이 보이시겠지만 광고가 아니라 팁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저작권 걱정 없이, 고화질 사진을 얻을 수 있는 Pixabay

 

 

 

 티스토리에 사용되고 있는 스킨이 마음에 드신다면 아래 링크로 들어가시면 됩니다. Estoque 님이 제작하셨는데, 이렇게 좋은 스킨을 무료로 배포해주시고 일일이 댓글에 답도 달아 대답해주시는 것 보면 대단하신 분 같습니다. 돈 여유가 되시는 분들은 기부금을 통해 응원하는 것도 좋은 방법인 것 같습니다. 편의점 알바 하면서 삶을 연장하고 있는 저는 다음 기회에 기부하려고 합니다.

 

 

 

남들과 차별화된 독특한 티스토리 스킨, Dynamite

 

 

 

아직 많이 모자르지만 열심히 해보려고 합니다. 제 대학교 친구들도 네이버 블로그 다들 하나씩 가지고 있던데, 그걸 피해서 온게 맞습니다. 다른 사람 눈치보면서 제 생각을 말하는 것만큼 힘든 일은 없기 때문입니다. 그럼 오늘은 여기까지 써야겠습니다. 앞으로 일주일에 세네개정도의 글을 꾸준히 올려야겠습니다.

 

0 0
1
블로그 이미지

Life is venture or nothing

TRIGGA